퀵메뉴 빠른대출상담 신용카드결제자금대출 신용카드연체자금대출 직장인 카드대출 카드소지자맞춤대출 직장인신용대출 공무원우대대출
이편한대부 등록번호 : 인천부평-2013-00059 회사소개 대출상품소개 대출절차 업무제휴 금융정보 고객지원
 
`이자도 못 갚아`…구조요청 20만명 넘어
금융권 대출 이자도 갚지 못해 이자 감면과 원금 상환기간 연장 등의 채무재조정을 신청한 사람이 작년에 20만 명을 넘어섰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작년에 신용회복위원회와 자산관리공사(캠코)의 신용회복 지원 프로그램 신청자가 20만1천7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신용회복위원회가 운영하는 개인워크아웃과 프리워크아웃 프로그램 신청자는 각각 9만3천283명과 8천431명으로, 모두 10만1천714명이었다.

특히 금융채무 이자를 3개월 이상 못 갚아 이자감면 등의 혜택을 주는 `개인워크아웃`을 신청한 금융채무불이행자(옛 신용불량자)는 2006년 이후로 작년에 가장 많았다.

연도별 신청자는 ▲2006년 8만5천826명 ▲2007년 6만3천706명 ▲2008년 7만9천144명 ▲2009년 9만3천283명 등이다.

또 캠코가 2008년 12월 말부터 시행 중인 신용회복기금의 채무재조정과 전환대출 프로그램에도 작년에 10만여 명이 몰렸다.

`전환대출` 프로그램 신청자는 총 2만4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전환대출 프로그램은 저신용자의 연 20% 이상 고금리 대출을 10% 안팎의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해주는 제도로, 신청자 중 1만9천700여 명이 이미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갈아탔다.

나머지 7만6천여 명은 이자 감면과 8년간 원금분할 상환 등의 혜택을 주는 `채무재조정` 프로그램을 신청했다.

캠코는 더 많은 저신용, 저소득 서민에게 전환대출 혜택이 돌아가도록 지원 대상을 신용등급 7~10등급에서 신용등급 6~10등급으로 확대했다. 또 연소득이 4천만 원을 초과하는 사람은 신용보증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캠코 관계자는 "신용등급 6등급인 사람은 제도권 금융기관 대출을 받기 어려우나 지원을 받지 못해 저신용자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에 6등급자도 전환대출 신청 대상에 포함되면서 15만여 명이 추가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